사설토토

How to safely enjoy private Toto

사설토토 재미있게 즐길수 있는 방법

고 오늘 가족 모임 시아버님께서 관계를 왜 안하냐 부부사이에그럼안다고 그러시

더라구요.너무 당혹스럽네요남사스러운이야기를 사설토토 부모님께말하는 편도

그렇구요그걸또 며느리한테 말하는 시부모님도그렇고아..하고싶던마음 주 쏙 빠

지네요영혼없이 관계를 해줘야될까요…결혼하고 부부의 관계는 의무고는 하지

만..안하시는분들계신가요?이집아들이 마마보인거죠?너무 가나요…남편은 오죽

답답하면 시부모님께말햇냐고 그러는데..열폭나는상황이죠?이혼유감인가요?아

이런집안최악입니다너무 낯뜨겁고 당황스런이런상황….시엄니 하는것도 사실 엄

청 당황스러운데 시아버지까지…무슨 사랑과전쟁도 아니고 런집안에 살아야되는

지 싶네요..창피해서 어디말할곳도 없고 송파맘이 유일한 의 속을 풀어주시겟죠ㅠ

ㅠ말이 주저리주저리 너무 많앗습니다.긴글읽어주셔 사합니다요즘 극도의 스트

레스로 어찌할 방법을 몰라도움을 얻고자 올려봅니ㅠ최대한 요약해서 적어볼께

요..​일단 저는 남편과 함께 일을 하고 있는 초3남, 1여아남매 엄마입니다.큰아이는

1학년때부터 돌봄을 했고, 사무실이 크게 바지 않으면 제가 4~5시쯤 퇴근해서아

이들을 케어하고, 바쁜시기에는 친정엄마 에 오셔서아이들을 봐주셨어요.1학년때

까진 전혀 문제없이 지나갔고 담임선님, 돌봄선생님 두분 다 아이가 개구지지만

성심이 착하다라는 말씀을 하셨고 히 돌봄선생님이 정이 많고 순수한 아이라며

굉장히 이뻐해주셨어요..그러다 제는 2학년때부터 시작이었습니다..4월 말쯤 돌봄

선생님께서 전화를 하셔서 이가 1학년때와는 굉장히 달라졌다고 하시더라구요.

돌봄에 개구쟁이 친구들 이면서 엄청난 시너지효과가 있는것 같다구요ㅠ 하지만

그건 저희 아이만의 제는 아니고 저희 아이까지 4명의 남자아이들이 선생님들 사

이에서도 유명하고 슬쩍 말씀해주셨어요. 하필 그 아이들이 반에서도 같은 반이

라길래

사설토토 안전하게 즐기세요

아이가 루종일 그 아이들과 같이 지내는게 걱정되어 저는 그길로 돌봄을 그만두

고 학으로 돌렸습니다. 2학년 담임선생님은 60대정도 남자선생님으로 딸만 2명

키신 분이셨어요. 그래서인지 상담을 가면 아이 칭찬 한마디를 하신적없고, 아이

점만 말씀하시더라구요.. 2학년때도 몇가지 일들이 있었지만 그냥저냥 어떻게 났

갔습니다..문제는 지금부터에요ㅠ3학년 담임선생님은 40대초중반쯤 여자선님으

로 현재 6학년 아들이 같은학교이 재학중에 있어요.사실 저희아이가 키도 편이고

살집도 좀 있고 목소리가 커서 뭘 해도 눈에 띄는 아이에요..(어릴때부 리지어 놀

다가도 혼자서 잘 놀았는데 지금도 친구들이랑 잘 노는가 싶으면 자 있는 모습을

보이기도 하고 친구들이 자기를 싫어한다, 자기는 친한친구가 다해서 항상 걱정

이에요ㅠ)올초부터 선생님과 아이의 일로 몇번의 통화를 했요..아이가 줌수업에

집중을 하지못한다..딴짓을 한다..산만하다..자꾸 엉덩이에 티를 뺀다..등등.3학년

이다보니 자꾸 이런 행동들을 하면 친구들과의 관계도 상해진다 하시길래 저도

알고 있는 부분도 있고 걱정도 되고해서 잘 교육시키다 했습니다.어느날은 수학

꾸러미를 안가져왔다길래 선생님께 학교로 가면 받수 있는지 문자를 남겼더니 전

화를 하셔서 학교오는날 한명씩 불러서 나눠줬데 저희아이가 그날도 그렇게 장난

을 치더라, 인원수대로 뽑아서 여유분이 없니 아이책상서랍을 찾아보고 연락하겠

다 하시더라구요. 한참후에 옆반에 남거 챙겨놨으니 보안관실에서 찾아가라는 문

자를 남기셨습니다. 거기에서 아..생님이 우리아이를 탐탁치않게 생각하시는구나..

를 확실하게 알겠더라구요.. 그

먹튀없는 꿈의 메이져사이트

것까지 좋아요.지난주에 아이가 친구랑 사로 밀쳤대요. 또 전화가 왔어요. 친구가

먼저 밀어서 저희아이가 밀었는데 거기서 끝내야하는데 저희아이가 에서 계속

때리더랍니다. 그리고 그날 수업시간에 있었던 일을 나열..수요일에 렉트콜로 전

화가왔어요. 저희아이 옆에 친구들이 있으면 다치니 친구들한테서 발자국 떨어져

있으라고했대요. 아이가 속상하다고 전화했더라구요. 너무 화가서 전화드렸더니

그날 있었던 일들을 쭉 말씀하시는데 말문이 막히더라구요. 서로 밀친것도 아이

는 분명 그 후에도 친구도 같이 툭툭 쳤다고했다고했더니 생님께서 저희아이가

계속 때리는걸 직접 보셨대요. 저희아이가 평소에 위험 동을 자주한다는데 제가

뭐라 할말이 있겠어요. 그렇게 또 끈었습니다. 아이에 어보니 그날도 먼저 민 친

구보다 자기는 너는 지난번에도 그러지 않았냐며 더 났대요. 너무 속상해서 시어

머니와 통화하는 과정에서 울었더니 어머님이 학로 전화하셔서 담임과 통화를 하

셨대요. 통화과정에서 저한테는 “위험한 행동이라고 했는데 어머님한테는 “위협

적인 행동” 이라고 했나봐요..어머님이 전끈고나서 10살짜리에게 위협적인 행동

이라는 단어를 쓴거에 대해서 화가 나서 다시 교무실로 전화했더니 교감을 연결

해주더래요. 그래서 아이가 문제가 으면 병원을 다녀서라도 고쳐야되지않겠냐, 대

체 어떤 문제가 있는지 수업하걸 몰래 눈으로 보고싶다고 하셨대요..그랬더니 그

건 담임이 결정할 문제라고 임보고 연락드리라고 하겠다고 했다는데 그 후로 연

락이 없어요.. 아이가 담임생님은 홈페이지 확인